차례상차리는법 추석 예의, 예절, 상차림, 추석음식준비

차례상차리는법 추석 예의, 예절, 상차림, 추석음식준비

이제 곧 설날이 다가옵니다. 새로운시작과 함께 좋은 일들이 많이 생기는 한해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과 함께 이번에는 설날 제사상옷모양새 방법과 음식 위치 방향에 관하여 간결하게 알아보겠습니다. 제사상 옷모양새 방법은 조상이 목숨을 잃은 날, 즉 기일에 치르는 기제사와 명절 때 치르는 차례 입니다. 제사상 옷모양새 방법 제사음식은 제수라고 부릅니다. 지방, 가정에 따라 각양각색으로 고인이 생존 시절에 좋아하던 음식을 올리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죽은사람의 영혼이 의지할 자리나 죽은 사람의 사진이나 지방등을 신위라고 부릅니다.

제수에는 신위 별로 준비해야 할 것이 있고, 아닌 것이 있습니다. 제사는 조상을 한 분만 모실 수도 있지만, 두 분 이상을 함께 진행하여 모시는 경우도 있습니다.


imgCaption0
추석 간단한 제사상 상차림

추석 간단한 제사상 상차림

최근에는 차례 간소화를 많이 합니다. 현대사회 분주한 일상, 특히 코로나 이후 친인척 가족들을 보기 힘들어졌기 때문에 소중한 명절기간 추석 제사상을 차리기 위해 열심히 일만 하는 것보다는 가족들 모두 앉아 서로 이야기도 나누고 유쾌한 시간들을 보내기 위해서입니다. 성균관 유교문화 활성단 사업단에서도 추천하는 추석 간단한 제사상 상차림에 관하여 알려드리겠습니다. 아래 글과 제사상그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신위 사진과 지방 사당이 없는 일반 가정에서는 지방을 모시고 제사를 지냈으나, 사진을 두고 제사를 지내도 괜찮습니다.

과일 놓는 방법 예법을 다룬 문헌에 홍동백서나 조율이시라는 표현이 없습니다. 편하게 놓으면 됩니다.

신정 상차림과 음식, 준비하는 법

양력 1월1일에 설상을 차려먹기는 하지만 보통 차례는 설날구정에 지내므로 신정 떡국상은 간소한 편입니다. 전통적으로 새해 첫날 받는 설상엔 흰 떡국떡을 주메뉴로 올리고 지방에 따라 만두를 곁들인 떡만두국을 내기도 합니다. 고기 음식으로는 갈비찜, 사태찜, 생선찜, 편육, 족편 중에서 한 두가지를 준비하고 녹두빈대떡이나 각색전을 지져냅니다. 또 나물이나 겨자채, 잡채 등을 곁들이고 김치로 장김치나 나박김치 등 바로 담가 먹을 수 있는 상쾌한 물김치를 준비하기도 합니다.

후식으로는 수정과, 식혜, 배숙과 같은 음료와 약과, 다식, 정과, 강정, 산자와 같은 과자류, 또 절편, 찰편 등의 떡류도 냅니다. 이와 비슷한 방식으로 세배 온 이용자에게 이용자에게 내는 모든 설음식을 세찬이라고 합니다.

나박김치 만들기

떡국과 전에 균형잡힌 나박김치는 언제나 손쉽게 담가 다음날 바로 먹을 수 있는 만큼 품질좋은 맛이 생명입니다. 잘 익어 상쾌한 국물은 무, 배추와 더불어 음식물의 소화흡수율을 높이는 효능이 매우 탁월합니다.

무와 통배추를 3sim;4cm 사각형으로 얇게 썰어 소금으로 숨을 죽인 후 체에 받쳐두고 소금물은 받아둡니다. 잎사귀를 훑어 줄기만 손질한 미나리와 파는 4cm 길이로 썹니다.

믹서로 함께 간 마늘, 생강, 홍고추와 쌀가루로 쑨 죽을 넓은 그릇에 넣고 무와 배추를 넣어 섞은 후 미나리와 파를 넣고 섞어 항아리나 용기에 담습니다. 받아둔 소금물로 양념그릇을 살짝 헹궈 용기에 붓고 주걱으로 가만히 젓습니다. 국물 양과 김치간을 어울리게 맞춘 후 뚜껑을 덮어 찬 곳에 두면 끝입니다.

제사상 차리는 법

저를 따라 하시면 제사상 차리는 법 정말 쉽습니다. 일단, 음식을 위아래로 배치한 다음 좌우로 위치만 바꿔주시면 끝입니다. 먼저 제사상의 가장 위쪽에는 신위를 놓습니다. 그리고 위에서부터 아래로 5열로 차립니다. 일반적으로 아래와 같이 5열로 차리며 가끔 4열로 차리기도 합니다. 신위 죽은 사람의 영혼이 의지할 자리. 죽은 사람의 사진이나 지방 따위를 이른다. 먼저 다음과 같이 음식을 위, 아래로 배치합니다.

1. 제일 위쪽에는 신위를 놓는다.

추석 제사 순서

1. 강신 조상님을 맞이합니다. 제주장자 아니면 장손가 앞에 나아가 향을 피우고 집사자차례를 돕는 사람가 술을 따라주면 쌀을 담아둔 그릇에 3번 나누어 붓습니다. 제주가 2번 절합니다. 2. 참신 조상님께 인사를 드립니다. 차례에 참석한 모든 가족이 두 번 절을 하는데, 음양의 원리에 따라 남자는 두 번, 여자는 네 번 절하기도 합니다. 3. 헌작 조상님께 잔을 올립니다. 각 신위마다. 잔을 올려야 하며 제주가 직접 바로 술을 따르거나 집사자가 따라주기도 합니다.

4. 계반삽시 조상님의 식사를 돕는다 메밥의 뚜껑을 열어 숟가락을 꽂고, 젓가락은 적구이이나 편에 올려놓습니다. 설날 때에는 떡국에 숟가락을 올려놓고, 설날 때에는 송편에 젓가락을 올려놓습니다. 5. 합문 조상님이 식사하실 시간을 드립니다.

자주 묻는 질문

추석 간단한 제사상 상차림

최근에는 차례 간소화를 많이 합니다. 궁금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신정 상차림과 음식, 준비하는

양력 1월1일에 설상을 차려먹기는 하지만 보통 차례는 설날구정에 지내므로 신정 떡국상은 간소한 편입니다. 좀 더 자세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나박김치 만들기

떡국과 전에 균형잡힌 나박김치는 언제나 손쉽게 담가 다음날 바로 먹을 수 있는 만큼 품질좋은 맛이 생명입니다. 더 알고싶으시면 본문을 클릭해주세요.

Leave a Comment